임대료 걱정 ‘뚝’, 서울형 장기안심상가 추가모집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6/25 [11:50]

임대료 걱정 ‘뚝’, 서울형 장기안심상가 추가모집

황채원 기자 | 입력 : 2019/06/25 [11:50]
25일 서울시는 임대료 상승률이 연 5% 이내, 안정적인 영업을 10년 이상 보장하게 해주는 서울형 장기안심상가 지원자를 추가 모집한다고 밝혔다. 사진 / 서울시

 

[이코노믹포스트=황채원 기자] 높은 상가 임대료로 인한 갈등이 큰 가운데 서울시가 임차인의 임대료 급등 걱정을 덜기 위해 하반기 ‘서울형 장기안심상가’를 추가 모집한다. 

 

서울시는 25일 이 같은 장기안심상가를 30~40곳 모집해 다음달 26일까지 추가 선정할 것이라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 2016년부터 임대료 급등으로 인한 임대료 어려움을 겪는 임차인을 위해 임대료 상승률을 연 5% 이내, 안정적인 영업을 10년 이상 보장하게 하는 서울형 장기안심상가를 운영 중이다. 

 

올해 6월까지 총 118곳이 선정됐으며 임대인·임차인 간 상생협약은 총 404건이 체결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이러한 장기안심상가의 평균임대료 인상률은 연 1% 미만이며 지난해 선정된 31곳의 임대료 인상률은 0%라 밝혔다. 

 

서울시는 이번에 선정된 장기안심상가를 대상으로 최대 3000만 원의 리모델링 비용을 지원할 것이라 덧붙였다. 장기안심상가 신청은 다음달 26일까지 건물주가 서울시 공정경제담당관에게 신청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청 및 서울시 자치구 홈페이지 공문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EP

 

hcw@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