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증가세...노년층 비중 커져

성재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6/25 [14:15]

1인 가구 증가세...노년층 비중 커져

성재경 기자 | 입력 : 2019/06/25 [14:15]
25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하반기 지역별고용조사 맞벌이 가구 및 1인 가구 고용현황’ 자료에 따르면 1인 가구는 전년대비 30% 가량 증가했으며 이 중 65세 이상 노년층의 비중이 큰 폭으로 늘어났다. 사진은 1인 가구 영령 계층별 취업자 수. 사진 / 통계청

 

[이코노믹포스트=성재경 기자] 경제 불황으로 1인 가구의 비중이 전체 가구 중 30%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하는 1인 가구 중 65세 이상 노년층의 비중이 큰 폭으로 늘어났다. 

 

25일 통계청에서 발표한 ‘2018년 하반기 지역별고용조사 맞벌이 가구 및 1인 가구 고용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준 1인 가구는 578만8000가구로 전년대비 17만4000가구(3.1%)가 더 늘어났다. 

 

맞벌이 가구를 포함한 전체 가구 가운데 1인 가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전보다 상승한 29.2%로 집계됐다. 1인 가구 중 취업자 수는 전년보다 10만6000가구(3.1%) 늘어난 353만7000가구로 전체 1인 가구 중 61.1%가 취업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 1인 가구 취업자 수를 분석해보면 △50~64세 26.6%, △30~39세 23.0%, △40~49세 20.6%, △15~29세 19.0%, △65세 이상 10.8%로 중장년·노년층의 비중이 매우 컸다. 

 

성별 1인 가구 수의 경우 △남자 57.7%, △여자 42.3%로 남성이 더 많았다. 

 

교육 정도별 1인 가구 취업자 수의 경우 △대졸 이상 156만4000가구(44.2%), △고졸 130만9000가구(37.0%), △중졸 이하 66만4000가구(18.8%)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1인 가구 취업자 중 상용직 근로자는 188만1000가구로 전년대비 7만9000가구 늘어났으나 비임금 근로자는 74만4000가구로 전년대비 4000가구 감소했다.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41.1시간으로 전년대비 1.7시간 감소했다. 

 

임금 수준별로 보면 △200만~300만원 미만 35.7%, △100만~200만원 미만 24.6%, △300만~400만원 미만 17.1%, △400만원 이상 11.3%, △100만원 미만 11.3% 순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임금 수준이 100만~200만원인 저소득 취업자는 단순노무, 서비스, 농림·어업·숙련 등 종사 분야에서 각각 40.6%, 37.3%, 36.1%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EP

 

sj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성재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인가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