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증권제도 앞두고 예탁결제 수수료 개편

박지윤 기자 | 기사입력 2019/06/25 [15:08]

전자증권제도 앞두고 예탁결제 수수료 개편

박지윤 기자 | 입력 : 2019/06/25 [15:08]
25일 한국예탁결제원은 오는 9월 앞둔 전자증권제도 시행과 관련 증권 예탁결제 수수료 체게를 개편한다고 밝혔다. 사진 / 한국예탁결제원

 

[이코노믹포스트=박지윤 기자] 오는 9월 전자증권제도가 시행돼 증권 예탁결제 수수료 체계가 개편된다.

  

한국예탁결제원은 25일 전자증권제도 시행에 따른 이 같은 수수료 체계 개편 사실을 밝히며 새 수수료 체계 적용 시 예탁원이 걷는 연간 수수료 중 130억3000만원 가량이 감소할 것이라 집계했다. 

 

서비스 부문별로는 △증권 발행서비스 부문 16억5000만원, △결제서비스 75억000천만원이 감소한다. 더불어 실물 증권 예탁 보관 서비스 대신 전자증권 등록·관리 서비스로 관리비도 줄어 예탁수수료의 경우 전년대비 37억9000만원이 절감된다고 예탁원은 분석했다.

  

주식 등록관리수수료의 경우 기존보다 10%, 채권 예탁수수료의 경우 등록관리수수료로 변경돼 전보다 50% 감면된다. 결제서비스 부문의 경우 증권사들의 연간 수수료 부담인 증권회사수수료가 전년대비 92억8000만원 감소한다. 

 

발행서비스 부문의 경우 예탁원이 상장사로부터 받는 증권대행업무 수수료는 향후 5년간 전보다 20% 감면된다. 또 기업들의 주식 발행 시 소요된 실물발행·관리비용도 연간 11억5000만원가량 감소한다. 

 

여기에 주식발행등록수수료로 10주당 300원이 부과돼 연간 추정치 5억5000만원, 총 6억원이 절감된다. EP

 

pjy@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박지윤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