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한국 반도체 관련 소재 수출규제 강화 "보복조치"

정시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7/01 [12:19]

일본, 한국 반도체 관련 소재 수출규제 강화 "보복조치"

정시현 기자 | 입력 : 2019/07/01 [12:19]
아베 일본 총리와 문재인 다통령. 사진 / 뉴시스 

[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 기자] 일본 정부가 1일 한국에 대해 반도체 관련 소재 수출규제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이날 스마트폰 등 유기 EL디스플레이에 사용되는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 3개 품목의 한국 수출을 엄격하게 심사하겠다고 발표했다.
 
일본이 수출규제를 강화하기로 한 종목은 플루오린 폴리이미드와 레지스트, 에칭가스(고순도 불화 수소)다. 레지스트의 경우 일본 기업의 세계 점유율은 90%에 달하고 에칭가스도 90% 전후로 알려져 있다.
 
일본은 그동안 이들 품목의 한국 수출 절차를 간소화하는 우대 조치를 취했지만 4일부터 한국을 우대 대상에서 제외하며 규제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이 이처럼 수출규제를 강화한 것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조치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한편 일본 소식통들은 이번 규제로 한국 전기업체의 부담이 커지는 것은 물론 거래처인 일본 업체도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EP 
 
js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정시현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