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일본 수출 규제' 기업 피해 최소화 대응 나서

지연희 기자 | 기사입력 2019/07/08 [09:48]

서울시 '일본 수출 규제' 기업 피해 최소화 대응 나서

지연희 기자 | 입력 : 2019/07/08 [09:48]
4일 열린 일본 수출통제 관련 관계기관 회의. 사진 / 산업통상자원부    

[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 기자] 서울시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른 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해 '피해 접수 창구' 운영 등 대응에 나선다.
 
서울시는 8일 ▲피해접수창구 운영 ▲중소기업육성기금 활용 긴급자금 지원 ▲부품, 장비 국산화를 위한 연구개발 지원 강화 ▲직접 피해기업 지방세 징수유예 등 세제 지원을 골자로 한 대응책을 밝혔다.
 
시는 먼저 8일부터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서울시 소재 기업의 '피해 접수 창구'를 운영한다. 서울기업지원센터에 전문상담사를 배치해 피해 상황을 접수받고 실태 확인 및 분석으로 지원대책을 강구하며 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일본 수출규제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Q&A도 제공할 예정이다.
 
또 수출규제 사태로 피해를 입게 될 서울 소재 기업에게 중소기업육성기금을 활용해 1.5%의 파격적인 저금리로 긴급자금을 지원하기로 했으며 원천기술을 확보하는 작업에 대한 지원도 병행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수출규제의 직접 피해를 입은 기업에 대해서는 기업의 보유재산에 대한 재산세 등에 대한 고지유예를 최장 1년까지 연장하고, 기존 지방세 부과 및 체납액에 대해서도 최장 1년까지 징수를 유예하는 등 세제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EP
 
jy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지연희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