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워치 오류 발견 "남의 대화 엿듣기 가능"

임동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7/12 [10:39]

애플워치 오류 발견 "남의 대화 엿듣기 가능"

임동현 기자 | 입력 : 2019/07/12 [10:39]
CNBC가 보도한 '애플워치 오류'. 사진 / CNBC    

[
이코노믹포스트=임동현 기자] 애플워치에서 다른 사람의 대화를 엿들을 수 있는 오류가 발생했다.
 
미국 경제매체 CNBC는 11일(현지시간) "애플워치에서 다른 사람의 대화를 엿들을 수 있는 오류가 발견돼 애플이 이 기능을 잠정 정지시켰다"고 보도했다.
 
오류가 발견된 애플워치의 '워키토키' 앱은 애플워치를 가진 두 사람이 서로를 대화 상대로 추가하면 음성 대화를 할 수 있는 기능으로 지난해 9월 출시된 '워치OS 5'에서 처음 도입됐다.
 
이 워키토키 앱에서 동의 없이 남의 대화를 엿들을 수 있는 버그가 애플의 신고 사이트를 통해 접수됐고 애플은 "문제를 수정하는 동안 해당 기능을 정지시켰다. 고객들께 불편을 끼쳐 드린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하지만 애플은 "이 오류를 작동시키려면 특정한 환경과 정해진 순서에 따른 조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애플은 올 1월에도 아이폰의 영상통화 서비스인 '페이스타임'에서 다른 아이폰 사용자에게 전화를 걸면 상대방이 전화를 받기 전부터 상대방 쪽의 대화를 들을 수 있는 오류가 발견된 적이 있었다. EP
 
ld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임동현 취재부 가지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