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끝없는 추락'…브렉시트 이후 3년2개월만 사이드카 발동

서킷 브레이커 발동되나?…증시 위기감 고조

조규희 기자 | 기사입력 2019/08/05 [16:08]

코스닥 '끝없는 추락'…브렉시트 이후 3년2개월만 사이드카 발동

서킷 브레이커 발동되나?…증시 위기감 고조

조규희 기자 | 입력 : 2019/08/05 [16:08]
 8일 코스닥 지수는 사이드카 발동에도 불구하고 전일 대비 7.46% 급락한 569.79로 거래를 마감했다. 사진 / 네이버     


[이코노믹포스트=조규희 기자] 사이드카 발동으로 코스닥지수 폭락을 막을 수는 없었다. 8일 코스닥 지수는 전일 대비 7.46% 급락한 569.79로 장을 마감했다.

 

코스닥지수가 6%대 이상 급락하면서 사이트카가 발동됐다. 지난해 1월12일과 2월8일에 주가 급등으로 사이드카가 발동된 바 있지만 급락으로 발동된 건 브렉시트 사태 이후 3년2개월 만이다.

 

사이드카는 선물가격이 전일 종가 대비 5% 이상 변동(등락)된 시세가 1분 이상 지속될 때 주식시장 프로그램 매매 호가가 5분간 효력 정지되는 조치다. 선물시장의 급등락에 따라 현물시장 가격이 급변하는 것을 막기 위한 가격안정화 조치로 시장을 진정시키기 위해 프로그램 매매를 일시정지시키는 제도다. 발동 5분 후 자동 해제되며, 하루 한 차례만 발동된다. 주식시장 매매거래 종료 40분 전 이후에는 발동하지 않는다. 

 

한편, 사이드카는 서킷 브레이커(Circuit Breaker)의 전 단계로 증권시장에선 경계경보로 인식되며, 서킷브레이커는 공습경보에 해당하는 훨씬 큰 위협이다. 우리나라에서는 2000년 4월 종합지수가 90포인트 가까이 급락하면서 발동된 바 있다. 

 

종합주가지수가 전일 종가 대비 10% 급등락한 가격이 1분 이상 지속되면 서킷 브레이커가 발동된다. 발동 이후 20분간 현물주식뿐만 아니라 선물 및 옵션의 모든 주문이 중단되고, 20분 이후 10분간 동시호가를 통한 매매가 이뤄진다.

 

서킷 브레이커는 뉴욕 증권거래소가 1987년 10월 블랙 먼데이를 겪으면서 처음 도입한 제도로 우리나라에는 1998년 12월 도입됐다. EP

 

ck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조규희 경제팀장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