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 환율조작국 지정에 악화일로

성재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8/06 [16:10]

미·중 무역전쟁, 환율조작국 지정에 악화일로

성재경 기자 | 입력 : 2019/08/06 [16:10]
5일(현지시간) 미국 재무부가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가운데 경제전문가들은 외신에서 “이번 조치로 미·중간 타협은 이미 건너간 상태”라 분석했다. 사진 / 이코노믹포스트 DB

 

[이코노믹포스트=성재경 기자] 미국 재무부가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해 미·중간 무역 전쟁이 매우 악화될 것이란 전문가 해석이 나오고 있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와 로이터, CNBC 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국제 통상 전문가들은 이번 트럼프 정부의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이 미·중간 적대관계를 심화시킬 것이라 분석했다.

 

NWI매니지먼트 최고경영자(CEO) 하리 하리하란은 “미국이 더하면 더할수록 중국은 더 화를 낼 것”이라면서 “시장의 모든 것들이 심각한 타격을 받을 것”이라 분석했다. 보니 글레이저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아시아 담당 선임 연구원은 “타협 가능성은 이미 지나갔다. 정치가 우선되고 있다‘면서 ”양국이 참호를 파고 숨는 형국에 미·중 정상은 국내에서 지켜보는 이들에게만 신경 쓰고 있다“고 이번 사태를 자국의 정치적 이익을 위한 선택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특히 중국 전·현직 지도부가 중국의 국가 현안의 방향과 노선을 논의하는 ‘베이다이허 회의’ 기간 동안 미국의 환율조작국 지정이 통상적인 환율 심의과정을 벗어난 전격적인 결정으로 나와, 시진핑 정권의 권위에 큰 타격을 입었다는 점에서 중국의 타협 모색이 어려울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에스워 프래서드 미국 코넬대 교수는 “중국 사정이 환율조작국 기준 전체에 거의 부합하지 않기에 재무부가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을 자의적으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마크 소벨 전 미국 재무부 부차관보도 “중국은 (외환시장에) 개입하고 있지 않는다. 재무부 자체 환율보고서 기준을 따지면 중국은 환율조작국 근처에도 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경제 전문가들의 분석을 통해 “중국은 과거 수년간 위안화 가치를 고의로 떨어뜨렸으나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이러한 관행을 중단했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관료들의 만류로 그간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을 자제했다. 무역전쟁의 향후 경로가 점점 거칠어질 것이라는 점이 이번 결정에서 뚜렷하게 드러났다”고 해석했다. EP

 

sj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성재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