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 "영유아용 과일퓨레 당류 높아, 주의 필요"

정시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8/13 [16:19]

한국소비자원 "영유아용 과일퓨레 당류 높아, 주의 필요"

정시현 기자 | 입력 : 2019/08/13 [16:19]
시중에 판매 중인 영유아용 과일퓨레. 사진 / 한국소비자원   

[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 기자] 시중에 판매 중인 영유아용 과일퓨레가 당류 함량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13일 "시중에 유통 판매중인 영유아용 과일퓨레 20개 제품의 당류 및 중금속 함량을 조사한 결과, 중금속은 기준치 이내로 검출돼 적합했지만 당류 함량이 높아 섭취 시 주의가 필요했다"고 밝혔다.
 
조사대상 20개 제품의 당류 함량은 1회 제공량당 8.8g~17.1g(평균 12.6g)으로 만 1세 미만 영아가 1개를 섭취할 경우 1일 당류 최소 섭취 기준량(13.8g)의 63.8%~124.6%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영유아용 과일퓨레는 걸쭉한 액 형태로 생과일을 그대로 먹기 어려운 영유아에게 간식용으로 제공되고 있지만, 일반적으로 한 번 개봉하면 1개를 모두 소비하는 제품 특성상 균형있는 영양공급이 중요한 성장기 영유아에게 당류 과잉 섭취를 초래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영유아 당류 저감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 제고 및 정책 홍보 강화 ▲'영유아를 섭취대상으로 표시하여 판매하는 식품의 기준 및 규격'에 유해물질 및 표시에 관한 공통기준 마련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P
 
js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정시현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