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국내 금융시장 변동성, 과도하게 반응하는 측면 있다"

유진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8/20 [09:54]

김용범 "국내 금융시장 변동성, 과도하게 반응하는 측면 있다"

유진경 기자 | 입력 : 2019/08/20 [09:54]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사진 / 기획재정부    

[
이코노믹포스트=유진경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20일 "경제여건이 어렵기는 하지만 우리 경제의 힘을 볼 때 과도하게 반응하는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김용범 차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주재하면서 "어려운 경제여건을 냉철하게 인식하고 철저한 대응태세를 갖춰야하겠지만, 이럴 때일수록 정부를 비롯한 경제주체 모두가 지나친 불안심리 확산을 경계하며 냉철하고 차분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최근 단기적으로 글로벌 차원의 악재가 중첩되며 국내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지만 우리 경제의 기초 체력과 금융시장의 복원력을 감안할 때 과도하게 반응하는 측면도 있다. 우리 증시는 그간 글로벌 유동성 확대에 따른 과열현상이 발생하지 않았고, 전반적 경제상황 역시 금융시장이 과도하게 반응할만한 실물경제나 금융시스템 차원의 위기와 거리가 멀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외환보유액, 순대외채권, CDS프리미엄 등 대외건전성의 모든 측면이 양호해 대외충격에 대한 충분한 대응능력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무디스에 이어 피치도 현 수준(AA-)의 신용등급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며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 "반도체, IT기기 등 주력품목 수출이 글로벌 차원의 가격조정 등으로 부진하지만 친환경차, 바이오헬스 등 신성장 유망품목의 시장점유율이 확대되면서 수출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고 지난달 취업자수가 18개월만에 최대폭으로 증가할 만큼 고용시장도 회복흐름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자사주매입 규제완화, 공매도 규제강화 등 컨틴전시 플랜에 따른 다양한 가용수단을 구체적으로 검토하면서 시장 상황에 따라 취사선택해 신속하고 과감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EP
 
yj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유진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