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일본 브랜드 담배 수입량 31.9톤 감소

박지윤 기자 | 기사입력 2019/08/20 [09:51]

지난달 일본 브랜드 담배 수입량 31.9톤 감소

박지윤 기자 | 입력 : 2019/08/20 [09:51]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번지는 가운데, 20일 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 브랜드 담배 수입량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 셔터스톡

 

[이코노믹포스트=박지윤 기자]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번진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일본 브랜드 담배에까지 타격을 줬다.

 

20일 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필리핀으로부터 수입한 궐련 담배(HS코드 2402.20)는 403.0톤으로 전월대비 31.9톤(7.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필리핀 수입 담배는 ‘메비우스’(옛 마일드세븐), ‘카멜’ 등 일본계 담배회사 JTI(Japan Tobacco International)의 생산 기지에서 생산된 일본 브랜드의 담배다. 반면 국내 담배 시장 점유율에서 1∼4위를 차지하는 KT&G, 필립모리스, BAT, JTI 가운데 필리핀에 공장을 둔 곳은 JTI 외에는 없다.

 

앞서 JTI는 KT&G 국내 공장에서 위탁 생산을 했으나, 2017년 국내 판매 물량을 전부 필리핀 공장으로 이전한 바 있다. 이로 인해 필리핀 담배 수입량은 2015~2016년 간 전무했으나, 2017년 2085.3톤, 지난해 4974.2톤, 올해 1∼7월 간 1852.7톤의 수입량을 보였다.

 

이 때문에 지난달 필리핀 담배 수입량이 감소한 것은 일본 제품 불매운동으로 인한 영향이라는 분석에 입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2년 간 필리핀 담배 수입량 증가세와 비교할 때 올해 도드라지게 수치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이외 JTI코리아는 지난달 11일 전자담배 신제품 출시 행사를 열기로 예고했으나, 내부 사정 등을 이유로 돌연 연기하기도 했다. EP

 

pjy@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박지윤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