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보험료율, 내년 3.2% 오른다

이주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8/23 [09:52]

건강보험료율, 내년 3.2% 오른다

이주경 기자 | 입력 : 2019/08/23 [09:52]
내년 건강보험료율이 올해보다 3.2% 오른다. 사진은 올 6월 열린 제13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사진 / 보건복지부     

[
이코노믹포스트=이주경 기자] 내년 건강보험료율이 올해보다 3.2% 오른다.
 
보건복지부는 23일 "22일 열린 2019년 제17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건정심)에서 2020년 건강보험료율을 3.2% 인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내년부터 직장가입자 보험료율은 올해 6.46%에서 6.67%로, 지역가입자 보험료 부과 점수당 금액은 189.7원에서 195.8원으로 인상된다.
 
올 3월 평균보험료를 기준으로 하면 내년부터 직장가입자는 본인 부담 금액이 월 11만2365원에서 3653원 오른 11만6018원, 지역가입자는 가구당 8만7067원에서 2800원 오른 8만9867원을 보험료로 내게 된다.
 
이번 인상률 3.2%는 올해 인상 폭(3.49%)보다는 낮은 수치로 2017년 '문재인케어' 발표 당시 약속했던 인상 수준이다.
 
건정심은 "정부는 2020년도 건강보험 정부지원을 14% 이상 국회에서 확보하도록 노력하고 건강보험에 대한 정부 지원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는 방안으로 올해 '국민건강보험법'을 개정하도록 노력한다"는 것도 의결했다.
 
이를 통해 정부는 내년도 건강보험 예상 수입액의 14% 이상 규모로 국고를 지원하기로 했다. EP
 
lj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이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건강보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