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유전 드론 공격, 국내 유가 상승 우려

최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9/16 [15:01]

사우디 유전 드론 공격, 국내 유가 상승 우려

최민경 기자 | 입력 : 2019/09/16 [15:01]

사우디아라비아 유전이 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이 중단되면서 국제 유가 상승은 물론 우리나라 유가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사진 / 뉴시스 


[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 기자] 세계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 생산지 2곳이 무인기(드론)의 공격을 받아 가동이 중단되면서 국제적인 유가 상승으로 우리나라 경제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외신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의 석유 생산 시설과 유전 등 2곳이 친 이란계 군사 세력의 드론 공격을 받았다. 
 
이 공격으로 유전의 가동이 중단되면서 사우디는 전체 산유량의 절반인 하루 평균 약 570만 배럴의 원유 생산이 지장을 받게 됐다. 이는 전 세계 원유 생산량의 5%에 해당된다.
 
이후 파이낸설타임스는 사우디 폭격 이후 첫 거래에서 국제 유가가 한때 배럴당 71달러를 기록해 이전 장보다 약 20% 상승했다고 전했다. 유전 가동 중단으로 국제 유가가 치솟고 있다는 의미다.
 
국제 유가의 상승으로 국내 유가도 상승세를 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는 사우디 공급 물량 비중이 높기에 가격이나 수급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실제 올해 수입량 중 사우디에서 수입한 것은 전체 수입량의 28.3%에 이른다.
 
여기에 지난달 유류세 한시적 인하 정책 종료로 기름값이 이미 상승한 상황에서 국제 유가 상승까지 더해질 경우 국민의 부담이 더 커질 수 있다는 점도 불안요소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석유업계와 '석유수급 및 유가동향 점검 회의'를 열고 국내 원유 수급불안이 발생할 경우 전략 비축유 방출을 검토하기로 했다. 산자부는 "단기적으로는 큰 차질이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사태 장기화시 수급 차질 가능성이 있고, 국제 유가의 단기 변동성도 커질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같이 결정했다.
 
정부는 필요시 정유업계와 협력해 기타 산유국을 통한 대체물량 확보에 주력하고 정부, 민간이 보유 중인 전략 비축유를 활용해 수급 상황 악화에 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EP
 
c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최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