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상승'으로 수출입물가 모두 상승

박지윤 기자 | 기사입력 2019/09/18 [09:48]

'원달러 환율 상승'으로 수출입물가 모두 상승

박지윤 기자 | 입력 : 2019/09/18 [09:48]

수출수입물가지수 품목별 등락률. 사진 / 한국은행  


[
이코노믹포스트=박지윤 기자] 원달러 환율이 상승하면서 8월 수출물가와 수입물가가 모두 상승했다.
 
1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8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수출물가는 전월대비 1.5% 상승, 수입물가는 전월대비 0.9% 상승했다.
 
8월 수출물가는 원달러 환율이 상승한 가운데 운송장비, 화학제품 등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농림수산품은 전월대비 2.5% 상승했고 공산품은 석탄 및 석유제품은 내렸지만 운송장비, 화학제품 등이 오르면서 전월대비 1.4% 상승했다.
 
수입물가는 국제유가 하락에도 불구하고 원달러 환율 상승 영향으로 역시 전월보다 상승했다. 원재료는 광산품이 내리면서 전월대비 0.3% 하락했고 중간재는 석탄 및 석유제품이 내렸지만 제1차 금속제품,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등이 오르면서 전월대비 1.0% 상승했으며 자본재는 2.6%, 소비재는 2.0% 상승했다.
 
특히 대표적인 반도체 품목인 D램 수출이 8월 2.9% 상승해 지난해 7월 이후 13개월만에 상승으로 전환했으며 국제유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벙커C유(-15.3%), 경유(-1.8%), 제트유(-2.7%), 휘발유(-3.7%) 등 석탄 및 석유제품 수출물가가 3.4% 떨어졌다. EP
 
pjy@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박지윤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