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달러화 예금 증가 전환, 6개월만에 최대치

임동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9/18 [12:01]

8월 달러화 예금 증가 전환, 6개월만에 최대치

임동현 기자 | 입력 : 2019/09/18 [12:01]

 지난달 달러화 예금이 두 달만에 증가로 전환하면서 6개월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사진 / 뉴시스


[
이코노믹포스트=임동현 기자] 지난달 달러화 예금이 두 달만에 증가로 전환하면서 6개월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18일 발표한 '8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내국인과 국내 기업, 6개월 이상 국내에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 외국기업 등 거주자가 보유한 국내 달러화 예금 잔액은 전월보다 12억4000만달러 증가한 608억4000만달러로 나타났다.
 
이는 올 2월(625억달러) 이후 6개월 만에 가장 많은 규모이며 7월 원달러 환율 상승에 따른 달러화 매도 급증으로 감소된 후 지난해 다시 증가로 돌아선 것이다.
 
달러화 예금의 증가는 대규모 해외채권 발행에 나선 기업들이 조달 자금을 예치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되고 있으며 원달러 환율의 등락이 거듭되면서 개인들이 안전자산을 위해 달러화를 사들인 것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전체 외화예금은 전월대비 13억달러 늘어난 709억7000만달러로 역시 올 2월(736억8000만달러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기업예금은 전월보다 7억7000만달러 늘어난 558억9000만달러, 개인예금은 5억3000만달러 늘어난 150억8000만달러였으며 은행별로 보면 국내 은행은 13억8000만달러 증가했지만 외국 은행은 8000만달러가 감소했다.
 
엔화예금은 41억3000만달러로 전월보다 1억2000만달러 늘었고 유로화 예금은 33억3000만달러로 1000만달러가 증가했다. 
 
반면 위안화 예금은 4000만달러가 줄어든 12억 3000만달러, 기타통화 예금은 5000만달러가 줄어든 14억4000만달러로 나타났다. EP
 
ld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임동현 취재부 가지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