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구증가율, 2047년 –0.36% 기록할 것”

유진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9/18 [16:57]

“가구증가율, 2047년 –0.36% 기록할 것”

유진경 기자 | 입력 : 2019/09/18 [16:57]

18일 통계청이 발표한 ‘장래가구특별추계 2017~2047년’에 따르면 2047년 국내 총 가구 수는 2230만3000가구로 관측됐다. 사진 / 통계청

 

[이코노믹포스트=유진경 기자] 앞으로 30여년 뒤에는 자녀와 함께 사는 부부가구가 줄고 1인 가구, 2인 부부가구가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8일 통계청에서 발표한 ‘장래가구특별추계 2017~2047년’ 자료에 따르면 국내 총 가구 수는 2017년 1957만 가구, 2040년 2265만1000가구로 증가하다 2047년 2230만3000가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동시에 가구증가율은 2041년 마이너스세로 전환돼 2047년 –0.36%를 기록할 것으로 분석됐다. 

 

평균 가구원수도 2017년 2.48명에서 30년 후에는 2.03명까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유형별 가구로는 2017년 부부+자녀가구(31.4%), 1인가구(28.5%), 부부가구(15.8%) 등인 반면, 2047년에는 1인 가구(37.3%), 부부가구(21.5%), 부부+자녀가구(16.3%) 순으로 전망된다. 

 

가구원수별 가구 비중은 2017년 1인 가구(28.5%), 2인 가구(26.7%), 3인 가구(21.3%), 4인 가구(17.7%)에서, 30년 후에는 1인 가구(37.3%), 2인 가구(35.0%), 4인 가구(7.0%)를 기록할 것으로 관측됐다. 

 

통계청은 65세 이상 고령 가구주가 20.4%에서 2047년 49.6%로 2.8배, 이 중 여자 가구주는 30.4%에서 39.2%로 1.5배 가량 증가할 것이라 봤다. 즉 2047년에는 30~70대 가구가 전체의 41.2%를 차지할 것이란 전망이다. EP

 

yj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유진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