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세서리·의류 등 라벨갈이, 적발만 344만 건

이주경 기자 | 기사입력 2019/10/08 [11:15]

악세서리·의류 등 라벨갈이, 적발만 344만 건

이주경 기자 | 입력 : 2019/10/08 [11:15]

8일 김규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관세청과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외국산 저가 물품의 원산지 표기 라벨을 국산으로 바꾸는 라벨갈이 적발 금액 및 건수가 각각 224억원, 343만974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 김규환 의원실

 

[이코노믹포스트=이주경 기자] 외국산 저가 물품의 원산지 표기 라벨을 국산으로 바꾸는 라벨갈이 실태가 극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김규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관세청과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라벨갈이로 인한 적발금액은 224억원, 적발 건수는 343만974건에 적발업체만 160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자료에는 경찰청 자료가 포함되지 않아 실제 규모는 더 클 것이라는 것이 의원실 해석이다.

  

두 기관에서 2015년 단속한 적발 건수는 6만7911건에 적발 금액은 12억원 수준이었다. 하지만 단속 건수는 해마다 증가해 지난해 33만4294건에 적발금액만 95억원으로 급격히 증가했다.

  

주로 집중된 품목(서울시 기준)은 액세서리(8만4342건), 의류(4만720건), 모자(2764건) 순으로 나타났다. 통계 밖의 라벨갈이 건수도 감안하면 국내 의류상가 등에 대거 유통되고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 의원에 따르면 이 같은 라벨갈이 단속 업무는 경찰청, 관세청, 서울시, 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5개 기관이 담당하고 있으나, 2019년 이전까지 서울시와 경찰청, 관세청은 타 기관과 협업한 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나마 지난 8월 5개 기관이 합동 특별단속을 실시하겠다 발표한 것도 3개월의 한시적인 활동인 수준이다. EP

 

lj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이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