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불법의약품 수입 규모 2320억원 달해

최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19/10/14 [11:27]

지난해 불법의약품 수입 규모 2320억원 달해

최민경 기자 | 입력 : 2019/10/14 [11:27]

14일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불법의약품 수입 적발 규모는 2015년 943억원에서 2018년 2320억원으로 289% 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 김영진 의원실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 기자] 불법의약품 수입 적발이 크게 늘어나면서 국내 가짜 의약품 유통에 적신호가 켜졌다.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불법의약품 수입 적발 건수는 2015년 347건, 2016년 344건, 2017년 260건, 2018년 213건으로 줄어드는 양상을 보였다.

 

반면 적발 규모는 건수보다 훨씬 커진 양상을 보였다. 2015년 943억원이던 적발 규모는 지난해 2320억원으로 289% 가량 급증했다. 

 

주요 반입 경로로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는 수출입화물을 통한 밀반입이 많았다. 하지만 지난해 들어 여행자가 항공편을 통해 들여오는 경우가 더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 수법으로는 통관 시 용기나 포장을 바꿔치기하거나, 허위 처방전 동봉, 성분 등을 허위 기재하는 방식이 주를 이뤘다. 이에 대해 관세청은 적발 건수 3건 중 2건은 통고처분하고 나머지는 전부 고발송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EP

 

c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최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