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오토바이, 신모델 엠보이 발매 2주만에 초도물량 600대 완판

박지윤 기자 | 기사입력 2019/10/16 [11:51]

대림오토바이, 신모델 엠보이 발매 2주만에 초도물량 600대 완판

박지윤 기자 | 입력 : 2019/10/16 [11:51]

[이코노믹포스트=박지윤 기자] 대림오토바이는 9월 23일 발매한 엠보이(M-BOY)가 발매 2주 만에 판매량 600대를 넘어서며 이륜차 시장에서 새로운 베스트셀러 모델의 탄생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엠보이는 승용과 상용시장을 넘나들며 다양한 시장에서 두루두루 사랑 받을 수 있는 유틸리티 스쿠터로 대림오토바이는 이 모델의 활용성과 효율성을 강조하고 있다.

현재 엠보이가 기록하고 있는 판매량 600대의 초기 시장 반응은 대림오토바이의 다른 모델들의 판매수치와 비교해도 상당히 빠른 편이며 침체되어 있는 이륜차 시장에서도 나쁘지 않은 성과로 대림오토바이는 판단하고 있다. 무엇보다 가성비가 소비의 우선이 되는 시대에 가격대비 우수한 스펙과 내연기관 스쿠터의 무난한 성능 그리고 대림오토바이 네트워크를 통한 안정적인 사후처리 요소가 소비자들의 구매 욕구를 충족시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대림오토바이의 엠보이는 낮은 시트고와 컴팩트한 차체를 가져 남녀노소 누구나 쉽고 부담 없이 운전할 수 있어 승용 시장에서의 타겟층이 매우 넓고 다양하다. 그리고 상용 시장에서도 별다른 옵션을 장착하지 않고도 배달통을 실을 수 있는 넉넉한 적재공간이 있어 음식점 등에서 상용 용도의 이륜차로 활용이 가능하다. 추가로 리어캐리어 등을 장착하면 배달전문 딜리버리 용도의 이륜차로도 얼마든지 활용이 가능하다.

대림오토바이는 현재 다양한 배달대행 전문업체들이 엠보이에 대해 적지 않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초기 판매된 수량의 사용자들의 긍정적인 입소문이 퍼지기 시작하면 대형프렌차이즈 및 전문배달대행업체 등의 대량납품도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대림오토바이는 엠보이의 판매가 본격적인 궤도에 오르면 상용시장에서의 대림오토바이 점유율이 상당히 높아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EP

 

pjy@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박지윤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