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과잉저축 장기화, '돈맥경화' 징후 있다"

이주경 기자 | 기사입력 2019/10/27 [18:29]

홍남기 "과잉저축 장기화, '돈맥경화' 징후 있다"

이주경 기자 | 입력 : 2019/10/27 [18:29]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 / 기획재정부  


[
이코노믹포스트=이주경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기업이 자금 수요자가 아닌 자금공급자 역할을 하는 등 과잉저축이 장기화되고 있고 이 가운데 화폐유통속도가 떨어져 실물경제를 제약하는 '돈맥경화' 징후가 없지 않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투자는 뚜렷한 반등 모멘텀을 찾기 쉽지 않고 수출도 보호무역주의 확산, 글로벌 가시사슬 악화 등으로 과거와 같은 교역 확대의 혜택을 누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재정의 적극적 역할을 강조하면서 "재정의 적극적 역할을 통한 성장률 개선이 국가채무비율 안정화에 기여하는 측면도 함께 고려해야한다. 지금의 재정지출을 미래세대를 위한 적극적 투자 개념으로 인식하는 것도 되새겨볼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고령화, 저출산 등 절대인구 감소에 대해 "스스로 바꿀 수 없는 과제"라면서 적응력을 키우는 '적응적 구조개혁'이 필요하다고 했으며 생산성 향상 등 우리 경제의 파이를 키우는 작업을 '전향적 구조개혁'이라고 밝히면서 "산업개혁에만 머물지 않고 규제, 노동, 교육, 정부개혁과 함께 사회시스템 업그레이드, 촘촘한 사회안전망 구축까지 포함한 국가전체 시스템에 대한 개혁이 모두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EP
 
lj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이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