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광온 “유니클로 매출 전년대비 67% 급감”

정시현 기자 | 기사입력 2019/10/31 [10:20]

박광온 “유니클로 매출 전년대비 67% 급감”

정시현 기자 | 입력 : 2019/10/31 [10:20]

31일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삼성·신한·현대·롯데 등 국내 8개 대형 카드사의 ‘신용카드 매출액 현황’을 분석한 결과, 유니클로의 지난달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7%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 유니클로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 기자] 일본제품 불매운동 타격을 받던 유니클로의 매출이 대규모 할인행사에도 급감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31일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분석한 삼성·신한·현대·롯데 등 국내 8개 대형 카드사의 ‘신용카드 매출액 현황’ 자료에 따르면, 유니클로의 지난달 매출액은 9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 275억원이던 것과 비교해 67%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1일부터 14일 기간 동안의 매출액도 8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05억원을 번 것과 비교해 61% 급감한 수치다.

 

유니클로는 이달 3일부터 15주년 감사 행사로 대표상품에 대해 최대 50%까지 온·오프라인으로 할인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때문에 한 때 일명 ‘샤이 재팬(Shy Japan)’이라며 온라인에서 유니클로 제품 구매가 다시 활발해지고 있다는 전망들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유니클로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해 모욕적인 표현의 광고를 했다는 논란이 불거져, 지난 13일 이래 매출액은 더 떨어졌을 것이라 박 의원은 전망했다. EP

 

js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정시현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