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급여 수급자도 월세대출 가능해져

정시현 기자 | 기사입력 2019/11/07 [14:38]

주거급여 수급자도 월세대출 가능해져

정시현 기자 | 입력 : 2019/11/07 [14:38]

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기존 주거급여를 받던 저소득자도 주택도시기금 주거안정 월세대출이 오는 8일부터 가능해진다. 사진 / 셔터스톡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 기자] 국토교통부가 주거급여를 받는 저소득층에 월 최대 40만원의 주택도시기금 주거안정 월세대출을 제공한다.

 

7일 국토부는 주택도시기금 계획 변경을 통해 오는 8일부터 이 같은 주거급여 수급자에도 주거안정 월세대출을 이용케 할 것이라 밝혔다.

 

주거안정 월세대출은 월 40만원씩 2년간 최대 960만원까지 지원되는 서민 금융 전문 상품이다. 우대형의 경우 1.5%, 일반형의 경우 2.5%의 낮은 이자를 특징으로 갖고 있다. 

 

이번 주거안정 월세대출에는 임차보증금 1억원 이하, 월세 60만원 이하의 전용면적 85㎡ 주택을 대상으로 한다. 우대형의 경우 사회취약계층 수급자 세대주, 일반형은 우대형는 해당하지 않으나 부부합산 연소득이 5000만원 이하인 세대를 적용하고 있다.

  

주거안정 월세대출 수급자 확대는 기획재정부와의 논의 끝에 지난달 초 합의가 이뤄졌다. 국회 등에서는 주거급여를 받는 수급자에 기금 월세대출을 또 제공하는 것은 중복혜택이라는 지적 때문에 취업준비생, 희망키움통장 가입자 등 사회적 약자에만 혜택이 제공돼왔다. EP

 

js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정시현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월세대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