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배치 후 유커 40%, 한중흑자 36% 감소"

지연희 기자 | 기사입력 2019/11/11 [14:10]

"사드배치 후 유커 40%, 한중흑자 36% 감소"

지연희 기자 | 입력 : 2019/11/11 [14:10]

지난 9월 열린 제8차 한중CEO 라운드테이블. 사진 / 전국경제인연합회 


[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 기자] 2016년 사드배치 최종결정 이후 3년간 유커 방문객 수가 감소하고 한중 무역흑자도 감소했지만 투자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11일 발표한 '사드사태 이후 3년, 한중 경제관계 변화'에 따르면 2016년 국방부의 사드배치 최종결정 이후 대중국 무역 흑자규모는 2016년 374억5000만달러에서 올해 추정치 239억1000만달러로 줄어들며 약 36.1%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전경련은 "올들어 반도체 단가급락에 따른 반도체 수출 감소, 중국 기업의 액정패널 생산량 급증에 따른 공급과잉, 석유제품 수출단가 하락 및 중국 내 제조업 분야 생산 투자가 하락에 따른 수요 둔화 등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유커 방문객 수는 2016년 806만8000명에서 2018년 479만명으로 40.6%가 감소됐다. 반면 한중 상호투자는 2016년 60억8000만달러에서 2018년 84억달러로 38.2%가 증가했다.
 
전경련은 "사드 사태 후 베트남, 인도 등으로 한국 기업의 교역 투자가 확대되는 추세지만 여전히 중국은 한국의 교역, 투자, 관광 제1위국"이라면서 "리커창 총리가 10월 중국 시안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시찰하고 올들어 중국 최고위 인사의 방한 등 중국이 한중 관계 정상화를 위한 유화적 시그널을 보이고 있는 만큼 우리 정부가 한중관계 정상화 여건을 지속적으로 마련해야한다"고 밝혔다. EP
 
jy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지연희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