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국내 민간기업 최초 소셜 해외 ABS 발행

이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19/11/13 [13:27]

우리카드, 국내 민간기업 최초 소셜 해외 ABS 발행

이지현 기자 | 입력 : 2019/11/13 [13:27]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 사진 / 우리카드

 

[이코노믹포스트=이지현 기자] 우리카드는 국내 민간기업 최초로 소셜 해외 자산유동화증권(ABS)(미화 2억달러, 약 2천340억원 규모) 발행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발행된 ABS는 HSBC은행이 단독 투자했다. 신용카드 매출채권을 기초자산으로, 만기는 3년이다.
 

ABS로 조달된 자금은 저소득층과 중소기업 지원 등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발행되는 소셜 본드 본연의 목적에 따라 영세·중소 가맹점의 카드 결제대금 지급에 사용될 예정이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소셜 해외 ABS가 사회적 채권 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자금 조달 기반을 다변화하는 한편, 사회문제 해결과 지속가능 성장을 위한 여러 방안을 함께 모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ABS란 부동산, 매출채권, 유가증권, 주택저당채권 및 기타 재산권 등과 같은 기업이나 은행이 보유한 유·무형 유동화자산(Underlying Asset)을 기초로 발행된 증권을 말한다. EP

 

ljh@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