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내년 적자국채 26조, 우려할 사항 아니다"

이주경 기자 | 기사입력 2019/11/14 [11:52]

김용범 "내년 적자국채 26조, 우려할 사항 아니다"

이주경 기자 | 입력 : 2019/11/14 [11:52]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사진 / 기획재정부


[
이코노믹포스트=이주경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14일 적자국채 발행에 대해 "우리나라 국채시장 전체 규모를 감안하면 과도한 수준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용범 차관은 이날 오전 열린 확대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내년 정부 예산안 기준으로 적자국채 발행 총량은 60조원 수준이지만 전년에 비해 실제 늘어나는 적자국채 순증 규모는 26조원 수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차관은 "최근의 금리 상승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라면서 "내년도 국채발행랑 공급충격이 금리 상승의 원인이라는 지적이 있지만 현재 우리나라 채권시장의 전반적 수급상황을 감안할 경우 공급측 요인은 크게 우려할 사항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국고채 발행시장에서 수요여건을 봐도 보험사의 국고채 장기물 수요가 견고하게 유지되고 있고 국제적 안전자산으로 우리나라 국고채에 대한 외국인, 증권, 투신사 매입세가 지속되는 등 국고채 시장 수요는 충분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김 차관은 "국고채 발행과 관련해 시장 수급상황, 금리 변동성 등을 모니터링하면서 필요하면 국고채 조기 상환 및 발행물량 등을 탄력적으로 조절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EP
 
lj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이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