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금저축, 개인형 퇴직연금 계좌이체 간편해진다

이주경 기자 | 기사입력 2019/11/24 [14:24]

연금저축, 개인형 퇴직연금 계좌이체 간편해진다

이주경 기자 | 입력 : 2019/11/24 [14:24]

금융감독원은 오는 25일부터 연말공제가 가능한 모든 연금계좌 간의 계좌이체 서비스가 금융회사 1곳만 방문해도 간편하게 처리가 가능하다고 24일 밝혔다. 사진 / 금융감독원

 

[이코노믹포스트=이주경 기자] 앞으로는 금융회사에 한 번만 방문해도 연금저축, 개인형 퇴직연금(IRP) 등 관계없이 연금저축 계좌이체가 손쉬워진다.

  

금융감독원은 24일 연말공제가 가능한 모든 연금계좌 간 계좌이체가 금융회사 1곳 방문으로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오는 25일부터 이 같은 서비스 개선이 시작된다.

  

지금까지는 연금저축만 신규 금융회사 방문시 이체가 간편했으나 IRP 또는 IRP와 연금저축간 계좌이체는 기존 금융사 모두를 방문해야했다. 금융 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연금계좌 이체 4만6936건(1조4541억원) 가운데 4만669건(86.6%)이 연금저축 간 계좌이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서비스 개선으로 어떤 연금계좌이던 가입자는 신규 금융회사에 신규계좌를 개설하고 신청하면 이체가 가능해진다. 단 기존 금융회사에서는 반드시 가입자의 의사를 재확인해야 정기예금 만기 이전 해지 시 약정이율을 받을 수 있고, 가입 후 7년 이내 해지 시 연금저축 보험 해지공제액을 줄일 수 있다. 

 

이외 즉시연금 또는 변액연금 등 개인연금은 계좌이체 간소화 대상이 아니기에 금융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하다. EP

 

lj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이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