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종부세 납세의무자 59만5천명, 다음달 16일까지 납부"

최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19/11/29 [17:11]

국세청 "종부세 납세의무자 59만5천명, 다음달 16일까지 납부"

최민경 기자 | 입력 : 2019/11/29 [17:11]

사진 / 뉴시스 


[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 기자] 국세청이 29일 "종합부동산세 납세의무자에게 납세 고지서와 안내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국세청은 이날 "금년도 납세고지를 받은 의무자는 59만5000명, 세액은 3조3471억원으로 인원은 전년 고지 대비 12만9000명, 세액은 1조2323억원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018년 9월 고가 1주택 및 조정대상지역 외 2주택의 세율을 인상하면서 공시가격 18억~23억원 주택의 과표 구간을 신설하고 세율을 이전 대비 0.2%포인트(p) 올렸다. 
 
또 조정대상지역 2주택 및 3주택 이상 보유자 세율도 0.1~1.2%p 높였고 세 부담 상한선도 150%에서 200~300%로 인상했다.
 
지난 2월 종부세 부과 기준이 되는 공시가격도 올렸다. 3억~6억원 공동주택(아파트 등)의 공시가격은 5.6%, 6억~9억원은 14.9%, 9억~12억원은 17.4%, 12억~15억원은 17.9%, 15억~30억원은 15.2%, 30억원 초과는 12.9% 상승했다.
 
국세청은 "납세 인원과 세액 증가는 종부세법 개정과 공시가격 정상화에 따른 것으로 다주택자 및 고가 주택 소유자 과세를 강화하고 고가 주택을 중심으로 공시가격을 현실화했다"고 전했다.
 
종부세 납부 대상자는 '2019년 6월1일 현재 소유한 주택 또는 토지의 공시가격 합계액이 과세 대상 자산별 공제액을 초과하는 자'다.
 
자산별 공제액 기준은 아파트 등 '주택'의 경우 6억원(1세대 1주택자는 9억원), 나대지·잡종지 등 '종합합산토지'는 5억원, 상가 및 사무실 부속 토지 등 '별도합산토지'는 80억원이다.
 
종부세 과세 대상 물건 내역은 국세청 홈택스 홈페이지를 통해 직접 확인할 수 있고 관할 세무서에서도 물건 정보를 받아볼 수 있다. 다만 이 내역에서는 실제 과세된 물건만 조회되므로 비과세 신고한 주택 등은 조회되지 않는다.
 
종부세 과세 기준일은 매년 6월1일이며 납부 기한은 오는 12월1일~16일이다. 종부세 고지 내용이 사실과 다르면 고지서와 관계없이 오는 12월16일까지 자진 신고하고 내면 되며 이 경우 고지세액은 취소된다.
 
종부세가 250만원을 초과하면 분납도 가능하다. 관할 세무서에 종부세 납부 기한 내 분납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종부세는 국세청 홈택스를 통해 전자 납부하거나 고지서에 기재된 국세 계좌 또는 가상 계좌에 이체하는 식으로 납부하면 된다. 고지서를 갖고 은행 등 금융사를 방문해 직접 납부할 수도 있다. 국세청 홈택스 애플리케이션에서는 간편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EP
 
c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최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