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불매운동, 수출국 순위까지 하락시켜

최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19/12/06 [10:52]

日 불매운동, 수출국 순위까지 하락시켜

최민경 기자 | 입력 : 2019/12/06 [10:52]

6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의 수출액 6조577억엔 가운데 한국에 대한 수출액은 3818억엔으로 집계됐다. 일본의 수출국 순위 중 3위이던 한국이 14년 만에 4위로 떨어진 것이다. 사진 / 이코노믹포스트 DB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 기자] 일본의 경제보복과 한국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일본의 전체 수출국 순위까지 영향을 미쳤다. 기존 3위였던 한국이 4위로 한 단계 내려갔다.

 

6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의 수출액은 전월 대비 9.2% 줄어든 65771억엔으로 집계됐다. 이 중 한국에 대한 수출액은 3818억엔으로 전월 대비 23.1%나 줄어들어 가장 큰 폭의 감소치를 보였다.

 

이로 인해 일본의 수출국 순위 중 한국은 약 14년 만에 4위로 한 단계 내려갔다. 반면 대만은 1.4% 증가한 4146억엔으로 한국의 자리를 대신 차지했다. 현재 일본의 수출국 순위 1, 2위는 미국과 중국이 차지하고 있다.

 

일본의 한국 수출액은 아베 신조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 등 무역 보복이 발생한 7월 이래 꾸준히 줄어들고 있다. 지난 7월 일분의 한국 수출액은 4370억엔이었으나 그 다음달인 84226억엔, 94028억엔, 104000억엔 아래인 3818억엔을 기록했다.

 

수출액 감소가 큰 주요 품목별로는 자동차, 식료품, 화학제품 등 제품이 해당한다. 지난 달 기준 한국에 대한 일본의 승용차 수출액은 70.7%나 급감했고 맥주 등 식료품은 58.1%나 수출액이 곤두박질 쳤다. 화학제품은 28.3% 떨어졌다EP

 

c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최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