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19신고전화 3초에 한 번 꼴로 접수

오아름 기자 | 기사입력 2020/01/06 [13:17]

지난해 119신고전화 3초에 한 번 꼴로 접수

오아름 기자 | 입력 : 2020/01/06 [13:17]

 2019년 한 해동안 119신고건수는 총 1156만7173건으로 전년(1138만4521건)에 비해 1.6% 증가했다. 사진 / 뉴시스

 

[이코노믹포스트=오아름 기자] 지난 한 해 동안 3초에 1번씩 전국에서 119신고가 접수됐다.

 

소방청은 지난해 전국의 119신고 건수는 모두 1천156만7173건으로, 3초마다 한 번꼴로 벨이 울렸다고 6일 밝혔다.

 

전체 119신고 접수 중 화재와 구조, 구급, 생활안전 신고는 모두 430만여 건으로 전체의 38%였고, 의료안내와 민원상담이 330여 건으로 28.7%, 무응답과 오접속은 280여 건으로 25%를 차지했다.

 

재작년과 비교하면 실제 출동으로 이어진 신고는 5만여 건 늘어났는데, 이는 지난해 연이은 태풍의 영향으로 전국적으로 구조와 안전조치 관련 119신고 건수가 많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지역별로는 울산지역에서 119신고 건수가 가장 많이 늘어났다. 울산지역은 구조와 생활안전 신고 등 전반적으로 신고 건수가 재작년보다 8.3% 증가했다.

 

소방청 관계자는 “화재와 구조, 구급 등 현장출동 증감 사유와 지역별로 특성을 보이는 요인 등을 더 세밀하게 분석 중”이라며 “그 결과를 바탕으로 사고예방정보 제공과 현장대응에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EP

 

oar@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