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1월 경상수지 59억7000만달러 흑자

최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1/07 [09:45]

지난해 11월 경상수지 59억7000만달러 흑자

최민경 기자 | 입력 : 2020/01/07 [09:45]

사진 / 한국은행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 기자] 201911월 경상수지 흑자폭이 9개월 만에 전년 같은 달과 비교해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은행에서 발표한 ‘201911월 국제수지(잠정)’ 통계자료에 따르면 당월 경상수지는 597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 513000만달러이던 것과 비교해 84000만 달러의 흑자를 본 셈이다.

 

상품수지의 경우 20181175억달러 흑자에서 지난해 11739000만달러 흑자로 11000만달러가 더 줄어들었다. 지난해 기준 전년 동월 대비 수출(465억달러)10.3%, 수입(3911000만달러)11.7%씩 각각 감소세를 보였다.

 

서비스수지의 경우 189000만달러 적자를 보였으나, 전년 동월 대비 3억달러 가량 적자폭이 줄어들었다, 여행수지 적자폭은 950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4억달러 가량 적자폭이 감소했다.

 

임금·배당·이자 등인 본원소득수지의 경우 97000만달러 흑자세를 보여, 전년 동월 34000만달러를 기록한 것과 비교해 큰 흑자폭을 보였다. 자본 유출입을 의미하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의 경우 11월 중 534000만달러 더 늘어났다.

 

증권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 증권투자는 295000만달러 더 늘어났다.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188000만달러 줄어드는 모습을 보였다EP

 

hjy@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최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