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주택매매허가제” 파문, 국토부 “검토한적 없다”

최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1/16 [10:12]

靑 “주택매매허가제” 파문, 국토부 “검토한적 없다”

최민경 기자 | 입력 : 2020/01/16 [10:12]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모습. 사진=국토교통부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 기자] 청와대가 부동산 대책에 대해 주택거래허가제를 언급한 후 한바탕 폭풍이 불었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는 주택매매허가제 검토는 하지 않았다고 진화에 안간힘이다.

 

박선호 국토부 제1차관은 16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전날 언급한 주택매매허가제를 겨냥하며 통계 지표들을 종합해보면 주택시장은 빠른 속도로 안정화되고 있다며 주택매매허가제 검토는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집값 상승세를 이끌면서 제일 큰 폭으로 올랐던 시세 15억원 이상 초고가 주택은 지난주부터 하락세라면서 “12·16 부동산 대책 발표 이전과 비교하면 상승폭은 5분의1 수준으로 줄었다. 보합수준에 접어든 것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12·16대책 발표 이후 이미 시행에 들어간 것은 주택담보대출 규제 뿐이라며 세금, 청약제도 분양가상한제가 속속 시행되고 있는 점을 감안한다면, 앞으로 정책 효과는 점점 더 드러날 것이다. 집값 안정 효과도 더 뚜렷해질 것이라 설명했다.

 

더불어 일부 투기세력으로 집값 급등 문제가 심화되고 있다. 오죽하면 일부 전문가들이 주택매매허가제까지 도입해야 된다는 데 주목을 할 정도라면서 강 수석의 발언에 대해 이는 엄중한 상황이기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이자, 기존 토지거래허가제의 연장선상에서의 아이디어일 것이라 해명했다EP

 

c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최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