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금 부지급 건수 가장 많은 생보사 ‘삼성생명’

지연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1/16 [10:26]

보험금 부지급 건수 가장 많은 생보사 ‘삼성생명’

지연희 기자 | 입력 : 2020/01/16 [10:26]

사진=금융소비자연맹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 기자] 생명보험사 가운데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보험금 부지급률이 100건 중 1건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금융소비자연맹이 조사한 지난해 상반기 생명보험사 보험금 청구건수 대비 부지급률 자료에 따르면, 보험금 지급 청구 737216건 중 6569건 가량이 부지급된 것으로 집계났다.

 

부지급률이 가장 높은 보험사로는 DGB생명, KDB생명, NH농협생명이 1.5%대로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그 뒤를 오렌지라이프, 흥국생명, 삼성생명 등이 1.2%대를 보이고 있다.

 

부지급 건수가 가장 많은 보험사는 삼성생명(119370건 중 1444)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 뒤를 라이나생명(1400), 교보생명(802), NH생명(718) 등이 차지했다.

 

반면 보험금 부지급이 가장 적은 보험사는 미래에셋(13429건 중 46)으로 0.34%를 보였다.

 

생명보험사들의 보험금 부지급 사유료는 고지의무위반(51.6%)과 약관상 면부책(41.8%)이 가장 컸다. 그 뒤를 계약상무효(5.3%), 소송 또는 분쟁(0.9%), 보험사기(0.1%) 등이 차지했다EP

 

jy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지연희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