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디지털단지역 인근, 청년주택 들어서

지연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1/17 [11:28]

구로디지털단지역 인근, 청년주택 들어서

지연희 기자 | 입력 : 2020/01/17 [11:28]

사진=서울시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 기자] 서울시가 지하철 2호선 구로디지털단지역 인근에 청년주택 240가구를 짓기로 결정했다.

 

서울시는 지난 162020년 제1차 역세권 청년주택 수권분과위원회를 열며, 서울 관악구 신림동 1644-3번지에 역세권 청년주택사업을 위한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계획된 청년주택의 부지면적은 1499.8이고 신축 규모는 총 240가구에 달한다.

 

해당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이 수권분과위원회에 수정 가결을 받음에 따라, 향후 지구단위계획 변경 결정이 고시되면 해당 사업지에 대한 사업 시작이 가능해진다. 이에 따라 향후 해당 구청의 건축허가 관련 절차가 이행될 예정이다.

 

서울시가 추진하는 역세권 청년주택은 만19세 이상~39세 이하 청년층을 대상으로 한 임대주택 공급 사업이다EP

 

jy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지연희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