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 공포...항공업계, 中 노선 중단

유민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1/28 [16:24]

코로나 바이러스 공포...항공업계, 中 노선 중단

유민규 기자 | 입력 : 2020/01/28 [16:24]

사진=셔터스톡

 

[이코노믹포스트=유민규 기자]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항공업계가 중국 노선 운행을 잠정 중단하고 있다.

 

28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에어서울은 이날 인천-장자제, 인천-린 등 중국 노선 운항을 모두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대한항공은 중국 당국의 우한 공항 항공편 운항 불가 결정을 따라 지난 23일 운항을 중단한 바 있다.

 

반면 에어서울은 우힌 관련 노선이 아닌 다른 중국 지역 노선 운항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에어서울 측은 승객 안전을 이유로 잠정 중단했으며, 중국 노선은 운항 재개가 될 때까지 여정 변경 및 이에 따른 환불 위약금을 면제할 것이라 밝혔다.

 

중국 노선 중단이 예정인 제주항공으로 오는 29일 부산-장자제 노선, 30일 무안-장자제 노선을 각각 중단할 것이라 밝혔다. 이스타항공의 경우 이달 30~다음달 29일까지 청주-장자제 노선 운항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외 티웨이항공, 또 진에어, 에어부산 등 다른 LCC 업체들도 중국 노선에 대한 운항 중단 또는 스케쥴 조정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티웨이항공은 인천-산야, 인천-칭다오, 대구-장자제 등 중국 노선 6개를 운항중인 상태다EP

 

y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유민규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