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신규 등록 임대사업자, 절반 수준으로 떨어져

지연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2/03 [11:29]

지난해 신규 등록 임대사업자, 절반 수준으로 떨어져

지연희 기자 | 입력 : 2020/02/03 [11:29]

사진=국토교통부 


[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 기자] 지난해 임대사업자로 신규 등록한 인원이 전년에 비해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국토교통부가 3일 "2019년 한 해 동안 7만4000명이 임대사업자로 신규 등록했고, 등록 임대주택은 14만6000호 증가했다"고 밝혔다. 
 
신규로 등록한 사업자 수는 전년(14만8000명)보다 50.1% 감소했고, 현재까지 등록된 임대사업자는 총 48만1000명이다. 
 
수도권 전체는 신규 등록 임대사업자가 5만6000명으로 전년 대비 50.9% 감소했고, 서울은 2만5000명으로 전년 대비 58.4% 감소했다.
 
또 지방은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 수가 1만8000명으로 전년 대비 47.3% 감소했다.
 
한편 현재까지 등록된 임대주택은 총 150만8000호이며 신규로 등록된 주택수는 전년(38만2000호) 대비 61.9% 감소했다.
 
수도권 전체는 신규 등록 임대주택 수가 10만2000호로 전년 대비 61.8% 감소했고, 서울은 4만8000호로 전년 대비 66.2% 감소했다. 지방은 4만3000호로 전년 대비 62.2% 감소했다.
 
국토부는 신규 등록 임대사업자 감소에 대해 "9·13대책 등을 통해 임대 사업자에게 제공했던 일부 세제 혜택을 축소 조정한 결과가 등록 시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EP
 
jy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지연희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