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공영홈쇼핑 통해 마스크 ‘노마진’ 공급

이주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2/10 [10:59]

중기부, 공영홈쇼핑 통해 마스크 ‘노마진’ 공급

이주경 기자 | 입력 : 2020/02/10 [10:59]

사진=셔터스톡

 

[이코노믹포스트=이주경 기자] 중국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마스크 사재기 등 혼란이 일자, 정부가 공영홈쇼핑에서 판매하는 마스크에는 마진을 받지 않는 노마진(No-margin)’ 방식을 실시할 것이라 밝혔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0일 오전 서울정부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중기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한 마스크 부족, 가격 급등 상황에 주목하며 이 같이 '노마진' 방식으로 마스크를 공급할 것이라 밝혔다.

 

이와 함께 공영홈쇼핑은 품귀 현상이 나는 마스크, 손소독제에 대해 판매방송을 긴급편성하고 마스크 100만개, 손세정제 14만개를 오는 16일부터 판매방송을 할 것이라 덧붙였다.

 

단 이번 판매는 한정된 준비 물량을 감안해 구매 고객 1명당 1세트로 제한할 방침이다.

 

이외 중기부는 중국에 진출한 한국 중소기업이 안전하게 공장을 재개할 수 있도록 마스크 1만개를 구호물품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또 전통시장 상인회를 통해 국내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에도 마스크 30만개를 배부할 계획이다. EP

 

lj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이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