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반떼·BMW·피아트 등 49만대 리콜

박지윤 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09:51]

아반떼·BMW·피아트 등 49만대 리콜

박지윤 기자 | 입력 : 2020/02/13 [09:51]

사진=국토교통부

 

[이코노믹포스트=박지윤 기자] 국토교통부는 13일 현대자동차, FCA코리아, BMW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만트럭버스코리아, 바이크코리아의 21개 차종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의 경우, 아반떼 등 2개 차종에서만 49만 1102대가 리콜된다.

 

일부 노후 차량의 ABS/ESC 모듈 전원부에 오일, 수분 등 이물질이 들어가 내부 합선으로 불이 날 가능성이 발견됐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BMW의 320i 등 9개 종 2273대는 다카타 사의 에어백 문제에 대한 조치의 연장선상에서 리콜이 이뤄진다. 에어백이 펼쳐질 때 과도한 폭발 압력이 발생하면서 부품에서 튀어나온 금속 파편에 사람이 다칠 수 있다는 가능성이 확인됐다. 

 

또한 FCA코리아의 2013년식 피아트 500개 종 872대는 변속 케이블 조정기에서 변속케이블이 분리돼 실제 기어가 변경되지 않을 가능성이 발견됐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Jetta 2.0 TDI BMT 등 5개 종 323대는 변속기 내 오일 압력 생성 부품의 결함으로 변속기가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만트럭버스코리아의 Lion’s City CNF 93대는 가스압력조절기의 균열로 가스가 누출돼 시동 꺼짐이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바이크코리아의 THRUXTON R 등 2개 이륜 차종 27대는 사이드 스탠드 스프링이 파손·이탈돼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SPEED TWIN 30대는 기어 변속 페달 고정 볼트 내 풀림 방지제의 부실로 볼트가 떨어져나가 기어 변속이 되지 않을 가능성이 각각 확인됐다.

 

BMW코리아는 지난 7일부터, 현대차와 바이크코리아는 오는 17일부터, FCA코리아와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각각 오는 19일과 28일부터 전국 직영·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해당 제작사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과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 방법 등을 알리며 자동차 소유자가 리콜 전에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국토부는 자동차의 제작 결함 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를 운영 중이다. 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를 입력하면 리콜 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결함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EP

 

pjy@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박지윤 취재부 기자입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