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지상파 애청자는 맥주 애주가“

유민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2/26 [13:38]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지상파 애청자는 맥주 애주가“

유민규 기자 | 입력 : 2020/02/26 [13:38]

사진=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이코노믹포스트=유민규 기자]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가 맥주시장의 소비행태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맥주 구매자들의 94%는 지난 1주일동안 지상파 채널을 본 적이 있다고 응답했고, 49%는 사회문제나 정치에 관심이 많은 편이라고 응답했다. 이들은 주로 예능·오락 프로그램 장르를 즐겨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코바코의 MCR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87%가 최근 1개월 내 맥주를 구매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중 30대 남성과 20대 여성의 구매율이 상대적으로 높았고, 구매자들의 98%는 향후 맥주를 재구매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맥주 브랜드 중에서 가장 먼저 떠오르는 브랜드로 응답자의 47%가 카스를 선택했고 이어 테라, 하이트, 오비맥주의 순으로 답했다. 일본 맥주 아사히는 1%를 기록했다. 

 

반면 최근 1개월 내 어떤 맥주를 가장 자주 구매했는지 묻는 질문에는 29%가 테라라고 응답했고 카스(28%)가 근소하게 뒤를 이었다. 수입맥주 중에서는 칭따오와 하이네켄이 5% 응답을 기록한 가운데 아사히, 기린 이치방 등 일본 맥주는 1%에 그쳤다.

 

향후 구매의향이 있는 맥주 브랜드에 대한 질문에서도 역시 테라가 21%로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카스와 하이네켄이 뒤를 이었다. 일본 맥주를 구매하겠다고 답한 응답자는 없었다.

 

한편, 코바코는 매달 마케팅 이슈가 있는 업종을 선정해 소비자행태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조사는 전국 만20~59세 남녀 ,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p다. EP

 

y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유민규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