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19일부터 악플 원천 차단한다

지연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3/18 [09:45]

네이버, 19일부터 악플 원천 차단한다

지연희 기자 | 입력 : 2020/03/18 [09:45]

사진=네이버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 기자] 네이버가 악성 댓글을 막기 위해 사용자가 뉴스 기사에 쓴 댓글 이력과 프로필을 전면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네이버는 오는 19일부터 네이버 뉴스 댓글 작성자가 지금까지 작성한 모든 댓글의 목록이 공개로 전환된다고 밝혔다. 지난달 19일 이런 내용의 댓글 정책 변화를 발표한지 한 달 만이다.

 

지금까지는 본인이 써 온 댓글들을 남에게 공개할지 말지 정할 수 있지만, 이날부터는 본인 뜻과 상관없이 모두 드러나게 된다. 작성자 스스로 삭제한 댓글은 보이지 않지만, 현재 게시 중인 모든 댓글과 댓글 수, 받은 공감 수가 집계된다. 최근 30일 동안 받은 공감 비율, 본인이 최근 삭제한 댓글 비율도 표출된다.

 

또 지금까지는 댓글 작성자의 정보를 아이디 앞 4자리만 공개하고 뒷 자리는 마스킹 처리(****)하고, 전체 아이디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이제는 각자 등록한 닉네임과 사진이 공개된다. 네이버는 또 이날부터 신규 가입 7일 후부터 뉴스에 댓글을 달 수 있게 할 방침이다. EP

 

oar@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지연희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