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회장, 한일 롯데 장악…일본 롯데홀딩스 회장 선임

오아름 기자 | 기사입력 2020/03/19 [10:53]

신동빈 회장, 한일 롯데 장악…일본 롯데홀딩스 회장 선임

오아름 기자 | 입력 : 2020/03/19 [10:53]

신동빈 회장. 사진=롯데그룹

 

[이코노믹포스트=오아름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회장이 일본 롯데홀딩스 회장에 올랐다. 이로써 신 회장은 한일 롯데 경영권을 장악하게 됐다.  

 

19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진행된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회에서 회장으로 선임됐으며 취임일은 내달 1일이다. 

 

그동안 일본 롯데홀딩스는 신격호 회장과 신동빈 부회장 체제로 운영됐으며, 신격호 회장이 2017년 명예회장으로 추대된 이후에는 회장직이 공석으로 유지됐다.

 

신동빈 회장은 2018년 2월 실형을 선고받고 일본 롯데홀딩스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가, 지난해 2월 복귀했다. 이번 회장 선임에 따라 지바마린스 구단주 대행에서 구단주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일본 롯데홀딩스 회장 선임은 신동빈 회장이 한일 양국 롯데의 경영을 책임지는 리더로서 신뢰를 받으며 자리를 공고히 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에 대해 롯데그룹 관계자는 “한일 롯데의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전략을 공동으로 추진하는 등 양국 간 시너지 제고 방안을 더욱 적극적으로 모색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일 롯데 모두 경영 투명성을 강화하고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해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P

 

oar@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