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코로나19로 유럽 지역 스트리밍 품질↓

현지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3/20 [14:11]

넷플릭스, 코로나19로 유럽 지역 스트리밍 품질↓

현지용 기자 | 입력 : 2020/03/20 [14:11]

사진=셔터스톡

 

[이코노믹포스트=현지용 기자] 중국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유럽 확산으로 넷플릭스 시청자 수가 증가하자, 넷플릭스 측이 유럽 내 스트리밍 품질을 낮출 것이라 밝혔다.

 

CNN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19(현지시간)부터 30일간 유럽 내 모든 넷플릭스 영상의 스트리밍 전송률을 낮출 것이라 밝혔다. 이에 따라 유럽의 넷플릭스 고객은 스트리밍 서비스는 보장받는 대신, 동영상 해상도가 낮아질 전망이다.

 

넷플릭스는 이에 대해 유럽 네트워크망의 정체현상을 25% 가량 줄어들되, 회원들에 서비스 보장을 하기 위한 것이라 설명했다. 이번 조치는 유럽연합(EU)이 코로나19로 자택 거주 시민들이 많아지는 만큼, 이에 따른 인터넷 인프라 정체현상을 막기 위함이라는 권고에 따른 조치다.

 

현재 의료보건 서비스, 온라인 교육 등 필수 용도에 코로나19 사태로 인터넷 트래픽이 폭주하면 온라인 인프라 전반이 정체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 유럽의 일부 통신사도 코로나19 확산으로 연결성 문제 및 데이터 정체 현상이 발생한다고 보고하는 상황이다EP

 

hjy@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