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서발전, 화학물질 위험성 평가 시스템 구축

유민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3/24 [11:20]

한국동서발전, 화학물질 위험성 평가 시스템 구축

유민규 기자 | 입력 : 2020/03/24 [11:20]

사진=한국동서발전


[
이코노믹포스트=유민규 기자] 한국동서발전은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 조성을 위해 전력그룹사 최초로 구매단계부터 화학물질의 위험성 평가가 가능한 ‘화학물질 위험성평가 시스템’을 구축했다.

 

24일 동서발전에 따르면, 화학물질 위험성평가 시스템은 근로자가 화학물질의 위험성을 쉽게 평가할 수 있도록 화학물질과 관련된 최신정보를 통합해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기존에는 근로자가 화학물질의 최신정보를 얻으려면 관련 정부고시와 물질안전보건자료(MSDS) 등 산재해 있는 자료를 개별적으로 검색해야 했고, 화학물질의 노출수준이나 유해성을 근로자가 직접 추정하기 어려웠다.

 

이에 동서발전은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3개월간 총 1331명의 직원을 대상으로 화학물질 위험성평가 교육을 시행하고, 구매단계부터 화학물질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화학물질 유해등급 분류기준과 위험성평가 절차를 수립하여 화학물질의 위험성 평가가 가능한 시스템을 개발했다.

 

구매 예정인 화학물질의 노출수준과 유해성 정보를 프로그램에 입력하면 안전보건공단의 화학물질정보시스템과 연계되어 안전성 수준을 4단계로 자동 계산해내고 이에 따른 관리기준을 제시한다.

 

이와 관련해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유해성 화학물질을 구매단계부터 원천 차단하고, 근로자 작업환경 측정과 건강검진에도 관련 정보를 활용해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EP

 

y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유민규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