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코로나19 극복 위해 전 임원 급여 20~30% 반납

오아름 기자 | 기사입력 2020/03/31 [10:34]

금호타이어, 코로나19 극복 위해 전 임원 급여 20~30% 반납

오아름 기자 | 입력 : 2020/03/31 [10:34]

사진=금호타이어

 

[이코노믹포스트=오아름 기자] 금호타이어가 코로나19으로 인한 경영악화에 대응해 전 임원이 4개월간 급여를 반납한다.

 

31일 금호타이어에 따르면 4월부터 7월까지 전대진 대표이사는 30%, 기타임원은 20%의 급여를 반납해 비용을 최대한 축소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초기 세계 자동차 업계가 중국산 원재료 수급차질로 어려움을 겪었고 이제는 미국, 유럽 등에서 완성차 업체들이 생산 감축에 들어감에 따라 타이어 등 부품사들도 실적 감소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금호타이어는 이번 사태에 대비해 비상대책위원회와 실무 태스크포스(TF)를 만드는 등 전사적 대응체제를 구축한 상황이다. EP

 

oar@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