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레, 해태아이스크림 인수…빙과업계 1위 도약

오아름 기자 | 기사입력 2020/04/01 [09:14]

빙그레, 해태아이스크림 인수…빙과업계 1위 도약

오아름 기자 | 입력 : 2020/04/01 [09:14]

사진=각 사

 

[이코노믹포스트=오아름 기자] 빙그레와 해태아이스크림이 한 식구가 됐다.

 

1일 업계에 따르면, 빙그레는 지난 31일 이사회 결정을 통해 해태제과식품과 해태아이스크림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빙그레가 인수한 주식은 해태아이스크림 보통주 100%인 100만주이며 인수금액은 1400억원이다.

 

이로써 기존 빙과 4사(롯데제과·빙그레·롯데푸드·해태아이스크림) 체제에서 2위였던 빙그레는 이번 결정으로 롯데제과를 제치고 아이스크림 부문 점유율 1위(약 40%) 빙과 회사로 도약할 것으로 점쳐진다.

 

아울러 최종 인수 시기는 세부 사항이 확정되는 것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다. 해태아이스크림는 해태제과식품이 지난 1월 아이스크림 사업부를 물적분할해 신설한 법인으로, 매출액은 지난해 기준 1800억원에 달한다.

 

이와 관련해 빙그레 관계자는 “해태아이스크림이 보유한 부라보콘, 누가바, 바밤바 등 전 국민에게 친숙한 브랜드들을 활용해 기존 아이스크림 사업부문과의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빙그레의 아이스크림 해외 유통망을 통해 글로벌 사업을 더욱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인수배경을 설명했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해태아이스크림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투자유치, 전략적 제휴, 지분매각 등 다양한 방안에 대해 검토했지만, 분할 이후부터 다수의 투자자가 적극적인 인수를 희망해 매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EP

 

oar@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