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여파, 직장인 급여 평균 22% 삭감"

최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4/02 [12:28]

"코로나 19 여파, 직장인 급여 평균 22% 삭감"

최민경 기자 | 입력 : 2020/04/02 [12:28]

사진=인크루트


[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 기자] 코로나19로 직장인들의 급여가 평균 22% 삭감된 반면 온라인유통 및 통신판매 재직자는 매출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직장인 449명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이후 사업장별 조치사항'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 결과 코로나 이후 출근 또는 급여가 달라졌는지를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40.8%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들이 꼽은 조치(복수선택)로는 ▲무급휴가(36.1%), ▲임시휴업(24.5%), ▲임금삭감(13.0%), ▲권고사직(6.5%), ▲급여반납(3.2%) 순이었다.  
 
임금삭감을 꼽은 직장인들이 밝힌 평균 급여 삭감률은 22%였고, 무급휴가의 경우 ‘2주 이상~4주 미만’(38.5%) 및 ‘1주 내외’(30.8%)가 가장 많았다.
 
그러나 나머지 18.7%의 응답자는 코로나 이후 ▲야근 증가(6.9%), ▲휴일근로 증가(6.9%), ▲상여금 및 추가수당 지급(1.4%) 등의 달라진 점이 있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이후 사업실적 변화’로는 ▲매출 감소세(40.6%) 및  매출 급감(26.9%)이라고 꼽은 비율이 도합 67.5%에 달했고 ▲변화 없음(26.9%) 그리고 ▲매출 호조세(4.1%) 및 매출 급증(호황, 1.4%) 순으로 집계됐기 때문이다.
 
인크루트는 "여행, 항공, 면세 업종 재직자의 경우 100% ‘매출 급감’을 선택했고 금융,보험(86.4%) 운수(85.7%), 숙박(80.0%), 공연 및 문화예술(72.7%) 역시 평균을 웃도는 높은 비율로 매출 급감 사실을 전했다"면서 "특히 여행 및 항공업 재직자는 매출 감소 비율뿐만 아니라 급여가 달라진 비율도 100%였다"고 밝혔다. 
 
반면 온라인유통, 통신판매 재직자는 각각 ‘매출 급증’(8.4%)과 ‘매출 호조세’(41.7%)를 선택해 남다른 행보를 드러냈다. 
 
이 설문조사는 지난달 23일부터 27일까지 직장인 439명의 응답을 참고했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29%다. EP
 
c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최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