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2차 추경안 7조6000억원 편성

유진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4/16 [11:24]

정부, 코로나19 2차 추경안 7조6000억원 편성

유진경 기자 | 입력 : 2020/04/16 [11:24]

사진=기획재정부

 

[이코노믹포스트=유진경 기자] 정부가 중국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긴급재난지원금 등 2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76000억원 규모로 편성했다.

 

16일 정부는 제2차 추경안 국무회의를 통해 소득 하위 70% 이하 1478만 가구(재산세 과세표준 합산금액 9억 원 이상 또는 금융소득이 연 2000만원 이상 가구 제외)에 대해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내용을 담은 제2차 추경안을 의결했다.

 

이번 추경안은 지난달 말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예상 규모 71000억원에서 5000억원 더 늘어났다. 기재부는 행정안전부 자료를 통해 소득하위 70% 이하 가구를 1478만 가구로 파악했다.

 

지원금액은 기존 발표와 마찬가지로 4인 이상 가구 100만원, 3인 가구 80만원, 2인 가구 60만원, 1인 가구는 40만원 규모다. 지급 방식도 전자화폐 또는 지역 상품권 등의 형식이다.

 

기재부는 이외 21000억원은 지방 정부가 분담하며 분담률은 20%이되, 서울시는 30%를 분담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라 밝혔다.

 

이번 추경안에서 정부는 추가 국채발행 없이 F-35A 전투기, 이지스함 사업 등 입찰 또는 계약이 지원된 사업을 감액해 36000억원, 주택금융신용보증기금·주택도시기금·농지관리기금 등 재원을 활용해 4조원을 조달할 계획이다EP

 

yj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유진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