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ELS 발행 규모, 1분기 40% 급감해

유진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4/17 [11:14]

코로나19에 ELS 발행 규모, 1분기 40% 급감해

유진경 기자 | 입력 : 2020/04/17 [11:14]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이코노믹포스트=유진경 기자] 중국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글로벌 증시가 충격을 받은 가운데, 1분기 ELS(주가연계증권) 발행 규모가 40% 가량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17일 한국예탁결제원이 발표한 ‘20201분기 ELS 발행상환현황자료에 따르면, ELS 발해행금액은 209635억원으로 직전분기 342671억원이던 것과 비교해 38.8% 감소했다.

 

주요 유형별로는 공모 ELS183117억원으로 지난해 4분기 대비 42.2% 감소했다. 반면 사모 ELS26518억원으로 같은 기간과 비교해 3.1% 증가했다.

 

ELS는 주가 지수와 연계하는 상품이다. 이 때문에 이번 코로나19 여파로 1분기 전세계 증시가 폭락하면서 ELS 발행도 줄어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기초자산별 1분기 ELS 발행액으로는 S&P500143427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31.6% 감소했다. 유로스톡스50 ELS148838억원으로 8.7% 감소했고, 코스피200 ELS61998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39% 감소했다.

 

이에 따라 조기상환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1분기 ELS 상환 금액은 전분기 대비 44% 감소한 198926억원으로 집계됐다. 유형별로는 조기상환이 165323억원(-26.1%), 만기상환이 25689억원(-79.9%)이다EP

 

yj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유진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가연계증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