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0조1000억원 규모 '고용안정 특별대책' 발표

유민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4/22 [16:58]

정부, 10조1000억원 규모 '고용안정 특별대책' 발표

유민규 기자 | 입력 : 2020/04/22 [16:58]

22일 열린 '고용안정 특별대책' 브리핑. 사진=기획재정부


[
이코노믹포스트=유민규 기자] 정부가 22일 10조1000억원 규모의 '고용안정 특별대책'을 발표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충격의 신속한 흡수를 위해 고용안정 특별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번 대책은 2020년 일자리예산의 40% 수준이며 이를 통해 지난해 연간 실업자 115만명의 2.5배에 해당하는 286만명의 근로자를 지원하는 과감한 투자"라면서 "전체 10조1000억원 대책 중 8000억원은 예비비, 기금변경 등 가용재원을 활용해 즉시 조치하고, 나머지 9조3000억원은 상당한 규모의 추경안을 추가로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별대책은 ▲소상공인, 기업 고용유지 지원 ▲긴급 고용안정 지원금 신설 등 근로자 생활안정 대책 ▲긴급일자리 창출 ▲실업분야 등 4대 분야로 구성됐다. 
 
정부는 특별대책 외에도 기간산업에 40조원, 금융안정프로그램에 35조원을 각각 투입하기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국민경제와 일자리의 주축인 기간산업에 대해 40조원 규모의 '위기극복과 고용을 위한 기간산업안정기금'을 신설하고 기금에서 발생하는 기금채에 대해서는 국회의 동의를 얻어 국가보증채권으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앞서 발표된 '100조원+@ 금융안정프로그램'에 35조원을 추가로 확대해 총 135조원+@ 규모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유례없는 경제활동 위축으로 취업자수가 큰 폭으로 줄어드는 등 고용충격이 빠르고 깊게 나타나고 있으며 글로벌 경기침체로 인한 수출 부진과 기업 실적 악화 등 실물경제 충격까지 올 경우 대량실업 발생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 "오늘 확정지은 대책의 후속 조치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우리 경제가 하루 속히 정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EP
 
y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유민규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