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용산사옥, 이태원 확진자 발생…3일간 건물 폐쇄

오아름 기자 | 기사입력 2020/05/11 [10:15]

LG유플러스 용산사옥, 이태원 확진자 발생…3일간 건물 폐쇄

오아름 기자 | 입력 : 2020/05/11 [10:15]

 LG유플러스 용산사옥. 사진=LG유플러스

 

[이코노믹포스트=오아름 기자] 이태원 주점을 다녀온 LG유플러스의 한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용산사옥을 잠정 폐쇄하고 전 직원 재택근무에 들어간다.

 

LG유플러스 용산 본사에 근무하는 직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회사에 통보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LG유플러스는 이날부터 오는 13일까지 해당 사옥을 폐쇄하고 방역 조치를 하고, 이 기간동안 직원들은 재택근무를 실시한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해당 직원은 지난 2일 이태원 소재 주점을 방문한 것으로,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6~8일 회사에 출근했다. 이후 9일 검사를 받아 10일 확진 판정을 받아, 직원은 증상이 있을 시 회사에 보고하라는 지침에 따라 당일 오후 확진 사실을 알렸다.

 

LG유플러스는 곧바로 용산 사옥 건물 전체를 방역, 3일간 폐쇄하기로 했다. 확진 직원과 같은 층을 이용한 50여명의 직원들은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검진을 원할 시 회사가 비용 전액을 부담하기로 했다. 전 직원 재택근무 기간은 추후 연장 여부를 검토한다. EP

 

oar@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