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콘 기업 성장 돕는 '아기유니콘, 예비유니콘' 320개 기업 지원

지연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5/18 [10:53]

유니콘 기업 성장 돕는 '아기유니콘, 예비유니콘' 320개 기업 지원

지연희 기자 | 입력 : 2020/05/18 [10:53]

사진=중소벤처기업부


[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 기자] 유니콘 기업의 성장을 위한 '아기유니콘, 예비유니콘' 모집에 총 320개 기업이 몰렸다.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진흥원, 기술보증기금은 18일 "지난 11일 접수를 마감한 ‘아기유니콘 200 육성사업’과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에 총 320개 기업이 신청했다"고 밝혔다. 
 
‘아기유니콘 200 육성사업’과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은 벤처 4대강국 실현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는 'K-유니콘 프로젝트'의 핵심 사업으로, 아기유니콘 40개사 및 예비유니콘 15개사 내외(올해 상반기)를 발굴해 세계를 선도하는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번에 발굴된 아기유니콘에게는 시장개척비용 3억원을 포함해 최대 159억원을 연계 지원하고, 예비유니콘에게는 기업당 최대 100억원까지 특별보증을 즉시 제공한다. 
 
신청 현황을 세부적으로 보면, ‘아기유니콘 200 육성사업’에는 254개사가 신청해서 경쟁률 6.3대1을 기록했으며,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에는 66개사가 신청, 경쟁률 4.4대1을 기록했다. 
 
올해부터 도입된 국민추천제를 통해서는 총 31개 기업(아기 26, 예비 5)이 추천됐고, 이중 9개 기업(아기 8, 예비 1 → 320개사 내 포함)이 신청됐다.
 
이번 사업에는 최근 코로나19 국면에서 각광받고 있는 비대면 벤처·스타트업(63.8%)이 다수 신청했다. 비대면 분야 중에서는 생활소비(24.7%), 스마트비즈니스&금융(11.9%), 비대면 기반기술(8.1%), 스마트헬스 및 엔터테인먼트(각 7.2%) 순으로 신청이 많았다. 
 
투자 규모별로 보면, 아기유니콘 200 육성사업은 벤처투자 유치액이 50억원 미만인 초기 성장단계 기업(139개사, 54.7%)이 주로 신청했고,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의 경우에는 200억원 이상 벤처투자를 유치하여 본격적으로 스케일업 단계에 들어선 기업(23개사, 34.8%)이 가장 많이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청기업에 대해서는 요건 검토 후 18일부터 기술보증기금에서 기술평가를 진행한다. 이후 각 사업별로 전문가평가, 국민심사단-전문가 합동평가를 거쳐 지원대상을 선정(아기 6월, 예비 7월)하게 된다. 
 
한편 신청기업 평가에 참여하는 국민심사단의 경우, 200명 모집에 800명이 신청해 프로젝트에 대한 뜨거운 국민적 관심과 열기를 보여주었다. 
 
국민심사단은 창업·투자·보육 등 관련 유경험자로 구성되며, 요건검토를 거쳐 무작위로 200명을 선정해서 오는 27일 개별 안내할 예정이다. 
 
선정된 국민심사단은 아기유니콘 및 예비유니콘의 최종 평가(아기 6.19일, 예비 7.10일 및 12월중 1회)에 참여한다. EP
 
jy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지연희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